10월엔 무슨 일이?

1. 기후위기, 문제는 대기업 온실가스 배출량 녹색연합이 국가 온실가스 종합관리시스템(NGMS)상의 자료를 분석한 결과 자산총액 기준 상위 10대 그룹이 차지하는 온실가스 배출량이 국내 전체 배출량의 36%를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또한 공기업인 한국전력공사의 온실가스 배출량을 포함, 11개 그룹의 배출량은 전체 국가 배출량의 64%나 됩니다. 그동안은 개별 업체, 사업장별로 공시되던 온실가스 배출량 정보를 그룹사 차원으로 분석한 이유는 온실가스 배출 및 기후변화의...

9월엔 무슨 일이?

1. 제주 산호 안내서 ㅈㅈㅅㅎ 출간되었습니다! 녹색연합이 국내 최초 제주 바다의 산호를 다룬 안내서를 발간했습니다. 활동가, 연구자, 다이버와의 공동작업으로 산호 30종의 도감과 에세이, 지도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앞으로 제주 산호보호활동과 시민과학을 위한 자료로 많은 활용을 기대합니다. 원문보기    2. 응답자의 91%, “대통령 선거 과정에서 기후대응 중요한 의제로 삼아야” 녹색연합은 작년에 이어 올해도 기후위기에 대한 시민들의 인식을...

8월엔 무슨 일이?

“2050년까지 화석연료를 전혀 쓰지 않는 세상을 만들려면, 완전히 세상이 뒤집혀야 해요”  미국 서부와 그리스, 터키, 이탈리아 등 세계 곳곳에서 많은 이들이 기후변화로 인한 산불과 가뭄으로 극심한 피해를 입고 있습니다. 지난 9일, 기후변화에 관한 정부간 협의체(IPCC)의 6차 보고서가 발표되면서 ‘우리에게 남은 시간은 얼마나 될까?’라는 불안한 질문이 쏟아져 나왔는데요. 기후과학자 조천호 박사님과 IPCC 6차 보고서의 의미와 우리 시대의 과제에...

7월엔 무슨 일이?

“2마리 탈출이라더니, 불법 도축 후 거짓 신고 밝혀져”  사육곰 탈출 이후 찾지 못한 한마리의 곰에 대한 수색이 계속되었습니다. 하지만 농장주가 불법으로 곰을 도축한 뒤 거짓으로 곰 탈출 신고를 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불법증식, 불법도축, 불법임대 등 사육곰 관리의 문제가 계속드러나고 있습니다. 환경부의 잘못입니다. 하루 빨리 웅담채취용 사육곰 산업을 끝내기 위한 로드맵을 마련해야 합니다. 원문보기   “제주제2공항, 절대 안...

6월엔 무슨 일이?

“세상에 투명 유리창과 방음벽이 왜 이렇게 많지? 유리는 부딪히면 죽는다고…”  도심 속 곳곳에 높고 길게 설치된 투명 방음벽, 대형유리창이 새들에겐 가장 큰 위협이죠. 연간 약800만 마리, 하루 2만 마리의 야생조류가 투명창에 충돌해 죽어갑니다. 녹색연합은 시민들과 함께 서산에서 조류충돌 저감을 위해 모니터링과 스티커를 부착하는 ‘새친구’ 4기 현장활동을 진행했습니다. 원문보기   “기후위기 대신...

5월엔 무슨 일이?

“반달가슴곰 36마리 불법증식 처벌 강화 길 열렸다”  쇠창살에 갇혀 있는 국제적 멸종위기종인 반달가슴곰이 있습니다. 웅담채취를 위한 곰농장 때문입니다. 이 부끄러운 산업을 종식하기 위해 녹색연합은 많은 노력을 기울여 왔습니다. 하지만 여전히 불법증식이 계속 이뤄지고 있습니다. 5년간 36마리가 불법증식으로 태어나고 그중 7마리가 폐사했습니다. 왜 계속 이런 일이 벌어졌을까요? 이런 불법을 저질러도 제대로 된 책임을 물을 수 없었던 솜방망이 처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