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간여행? 2003년 8월 22일

전력수요와 2003년 8월 22일

제 1회 한국 에너지의 날 ©에너지시민연대

8월 22일은 에너지의 날이다. 2004년 에너지의 날을 제정하면서 당시까지 역사상 최대 전력수요량을 기록한 2003년 8월 22일을 기억하자는 의미였다. 2003년 8월 22일 그 날의 전력수요량은 45.98GW. 그럼 18년이 지난 2021년의 8월의 전력수요량은 어느 정도일까?

2003년 8월 22일을 기억하며 에너지의 날을 만든 이유가 무색하게 일일 최대전력수요는
2004년 바로 50GW가 넘었고
2007년 62GW, 2011년 71GW,
2014
년 80GW로 3~4년마다 앞자리를 바꾸며 기록을 갱신했다. 최근 몇 년 사이 가장 더웠던 걸로 기억하는 해인 2018년의최대전력수요는 92.4GW였는데 2021년 7월엔 본격 무더위가 시작되기 전인 7월에 이미 91.5GW가 되었다. 2003년에 비해 두 배 가까이 최대전력수요는 증가했다. 늘어난 전력수요만큼 에너지설비, 즉 발전소도 늘어났다.

여름이면 에너지수요가 늘어나고 찬핵진영의 목소리도, 탈핵진영의 목소리도 높아진다.

전력공급이 전력수요를 따라가지 못하는 순간 블랙아웃바로 대규모 정전사태가 발생한다.
그래서 전력예비율을 늘리기 위해 발전소를 더 짓고가동해야 한다는 논리로 쉽게 이어진다여름마다 핵발전소를 더 짓고,
핵발전소를 더 가동해야 한다는 주장이 반복되는 까닭이기도 하다그러나 최대전력수요를 확인하며 해야 할 일은 발전소를 더 짓자가 아니라 수요를 어떻게 낮추고어떻게 관리할까이다최근 몇 년 사이 최대전력수요 시간대가 오후 3시대에서 오후 5시로 이동했는데 이는 전력통계에 잡히지 않던 소규모 태양광발전시설의 기여라는 보도가 나왔다최대전력수요관리를 위해 무엇을 해야 하는 지 보여주는 사례다.

핵발전도 석탄발전도 선택지가 될 수 없는 시대에 수요를 관리하며 낮추지 않고 공급을 늘리려는 것만으로 에너지 문제를 바라본다면정말 지구도 우리도 남아나지 못할 것이다

[글 : 정명희 녹색연합 전문위원]

<시간여행>은 과거로 거슬러가 언젠가 벌어졌던 환경문제를 다시 살펴봅니다. 어떤 문제는 해결되었고, 어떤 문제는 여전히 풀리지 않았습니다. 그때와 지금 무엇이 달라졌는지 함께 차근차근 살펴나가보아요.